'나비 효과'를 보다.

| 1 Comment | No TrackBacks . (mobile)

중국 베이징에서 나비가 날개짓을 하면 몇일 뒤 미국 뉴욕에서는 허리케인이 불어닥친다. 작은 움직임이 엄청난 변화를 불러온다. 원래 세상은 그렇게 혼란스럽다. 나비의 날개짓이 어디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우리는 결코 알 수 없다. 다만 확실한 것은 나비가 날지 않았으면 허리케인도 오지 않았을 거라는 사실이다.

에반은 어린시절 일기장을 읽다가 갑자기 잠깐 과거로 돌아간다. 숨겨져 있던 암울한 기억이 떠오른다. 그러나 에반은 이번에는 강력하게 저항한다. 이딴 거 당장 집어치워. 아니면 경찰에 신고할 거야.

그리고 다시 현재. 놀랍게도 에반의 인생은 완전히 뒤바뀌어 있다. 에반은 이제 밝고 쾌활하다. 여자친구 켈리도 마찬가지다. 게다가 두 사람은 서로 사랑하는 사이다.

우리는 비슷한 줄거리의 영화를 알고 있다. '백 투 더 퓨쳐'에서 마티의 소심한 아버지는 뚱뚱한 못된 친구 밥을 때려 눕힌다. 그리고 두 사람의 인생은 뒤바뀐다. 친구를 때려눕히지 못했다면 그는 첫번째 현재에서처럼 평생을 비굴하게 타협하면서 살아야 했을 것이다.

'백 투 더 퓨쳐'에서 과거로 가는 통로가 타임머신이라면 '나비효과'에서는 억압된 기억이다. 에반은 기억에 저항하고 수십년의 시간을 넘어 과거를 바꾼다. 그리고 그 날개짓이 허리케인을 불러온다. 밝고 쾌활한 에반과 켈리의 행복한 두번째 현재는 감옥에서 막 출감한 켈리의 동생 때문에 엉망이 된다. 에반은 켈리의 동생을 야구 방망이로 쳐서 죽인다.

에반은 다시 과거로 가서 켈리의 동생의 암울한 과거를 바꾼다. 그가 행복해야 그와 싸우지 않을 수 있고 그를 죽이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허리케인은 늘 다른 형태로 나타난다. 팔 다리를 못쓰는 장애인이 되거나 정신병자가 되거나 여자친구가 죽거나.

어느날 의사가 에반을 붙들고 소리지른다. 또 다른 현재 따위는 없어. 과거를 바꾼다느니 하는 건 모두 네 망상이야. 불행한 현재를 잊으려고 만들어낸 거짓 기억이야.

이쯤되면 혼란스럽다. 억압된 기억은 이미 모두 바꿔버렸고 기회는 점점 더 줄어든다. 어쩌면 다시 안올 수도 있다. 에반은 결국 켈리를 처음 만나던 날로 돌아간다. 둘다 다섯살 정도 되는 꼬마애들이다. 에반은 켈리의 귀에 대고 속삭인다. 한번만 더 내 옆에 다가오면 너네 가족들을 다 죽여버릴 거야. 켈리는 울면서 엄마에게 뛰어가고 두 사람의 인생은 또 한번 뒤바뀐다.

사랑하는 사이지만 만나지 않았더라면 두 사람은 따로따로 더 행복했을 수도 있다. 영화는 그렇게 겨우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감독판에서는 전혀 다른 결말을 맺는다고 한다.

No TrackBacks

TrackBack URL: http://www.leejeonghwan.com/media/mt-tb.cgi/345

1 Comment

감독판에서는 에반이 엄마뱃속에서 나오기 일보직전에 아빠가 찍은 필름을 보고 그 기억속으로 들어가서 엄마뱃속에서 죽어버리는 것으로 나옵니다. (점쟁이의 말대로..에반은 이세상에 없는 사람인 거죠..). 그후 에반의 주위의 모든 친구들은 다 행복하게 됩니다...
해피엔딩도 좋지만 이 엔딩도 느낌이 좋아요..

Contact

all@leejeonghwan.com

About this Entry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by 이정환 published on November 29, 2004 4:35 AM.

조천현을 만나다. was the previous entry in this blog.

투기자본 감시센터에 가다. is the next entry in this blog.

Find recent content on the main index or look in the archives to find all content.

Recent Entries

Recent Comments

  • sylvia: 감독판에서는 에반이 엄마뱃속에서 나오기 일보직전에 아빠가 찍은 필름을 보고 그 read more
This blog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License.

Information

Powered by Movable Type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