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환닷컴!

대안 이데올로기와
경제 정의를 생각함.


알립니다
기사모음
읽을거리
방명록
자유게시판
대안찾기
영화일기
독서일기
쟁점토론
음악듣기
사진보기
자료실
취재일기
편지읽기
No, 264
2006/5/15(월)
조회: 1237
꽃 피는 날, 꽃 지는 날 / 구광본.  


꽃 피는 날, 꽃 지는 날 / 구광본.

꽃 피는 날 그대와 만났습니다.
꽃 지는 날 그대와 헤어졌고요.
그 만남이 첫 만남이 아닙니다.
그 이별이 첫 이별이 아니고요.

마당 한 모퉁이에 꽃씨를 뿌립니다.
꽃 피는 날에서 꽃 지는 날까지
마음은 머리 풀어 헤치고 떠다닐 테지요.

그대만이 떠나간 것이 아닙니다.
꽃 지는 날만이 괴로운 것이 아니고요.
그대의 뒷모습을 찾는 것이 아닙니다.
나날이 새로 잎 피는 길을 갑니다.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265   나는 레바논에 있는 삼나무처럼.    1136 2006-05-31
264   꽃 피는 날, 꽃 지는 날 / 구광본.    1237 2006-05-15
263   공산당 선언 / 칼 마르크스, 프리드리히 엥...    1400 2006-03-21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알림 쓰기



Copyrightⓒ Jeong-hwan Lee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