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환닷컴!

대안 이데올로기와
경제 정의를 생각함.


알립니다
기사모음
읽을거리
방명록
자유게시판
대안찾기
영화일기
독서일기
쟁점토론
음악듣기
사진보기
자료실
취재일기
편지읽기
No, 262
2006/1/8(일)
조회: 1417
수선화에게 / 정호승.  

수선화에게 / 정호승.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고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다
산 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퍼진다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263   공산당 선언 / 칼 마르크스, 프리드리히 엥...    1400 2006-03-21
262   수선화에게 / 정호승.    1417 2006-01-08
261   월스트리트 / 더그 헨우드.    938 2005-12-0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알림 쓰기



Copyrightⓒ Jeong-hwan Lee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